제1회 블루노이즈 콘서트

2000년 6월 24일. 그러니까 6.25의 이브날. 우리가 그렇게 오랫동안 별러왔던 블루노이즈 콘서트가 열렸다. 1999년 1월 1일. 자본금도 없이 사이트를 오픈한 이래 좋은 음악을 되도록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해 노력해왔다. 그리고 조금씩 그 성과가 보이기 시작하자 많은 사람들이 물었다. “저기.. 블루노이즈는 공연 주최 안 하나요?”“해야지요. 언젠가는..” 그리고 올해 5월이 되어서야 우리는 서서히 그 준비를 시작했다. 첫 … 제1회 블루노이즈 콘서트 더보기

지난달엔 이런일이!

독립 음반 제작자 협회 창립식 ‘거대 자본의 모순과, 가요 음반계의 왜곡을 타파하기 위한 젊은 제작자들의 모임’ 2000년 6월 20일 홍대 앞의 클럽 피드백에서 인디씬이라고 불리우는 새로운 형식의 음반 제작에 참여하고 있는 제작들의 단체 ‘독립 음반제작자 협회’ 의 창립식이 열렸다. 사실 지금까지 우리 나라에는 진정한 의미의 인디는 존재하지 않았었다. 제작과 유통까지 독립자본에 의해 되지 못했기 때문이다. … 지난달엔 이런일이! 더보기

Rage Against The Machine

아침 9시 평소 출근시간보다 이른 시간에 필자와 한명의 선발 주자가 올림픽 공원으로 출발했다. 올림픽 공원역에 내려 체조 경기장에 도착한 시간이 10시 40분. 벌써부터 일찍 온 사람들은 제각기 돗자리, 신문 등을 깔고 줄지어 앉아 있었다. 필자와 일행은 줄의 맨 뒤에 자리를 잡고 앉았다.이미 150명 가까운 사람들이 필자의 일행보다 먼저 도착한 것이다.미리 얼려온 물을 마시는 동안 필자의 … Rage Against The Machine 더보기

[특별기고] 디테마에(겉마음)과 혼네(속마음) 사이에 오간 Q&A들

오사카에서 열린 콘텍트 2000 콘서트를 봤다. Q. `콘텍트 2000 콘서트’가 모야? A. 서울에서 일본과 한국의 인디 밴드가 소리 소문없이 연합 공연을 열고, 다시 오사카에서 같은 아이템으로 누가 알까 두려워하듯 슬그머니 열린 공연을 말해. Q. 거긴 어떻게 가게 됐는데? A. 원래 난 예정이 없었어. 근데 일본열도를 점령하러 가는 마당에 취재원이 없다는 게 도대체가 말도 않되잖아. 그래서 … [특별기고] 디테마에(겉마음)과 혼네(속마음) 사이에 오간 Q&A들 더보기

클럽 탐방

이 기사는 독특한 문화공간의 한 곳인 이대 앞의 비주얼락 클럽 ‘퀸’을 방문하신 회원님께서 쓰신 클럽탐방 기사입니다. 퀸은 이대 앞에 위치한 클럽으로써 일본의 비주얼락(또는’이라고 불리는 음악의’)을 주로 카피하는 밴드들과 그런 밴드를 찾는 사람들(일본락에 열광하는 사람들?)이 모이는 곳이다. 흔히’인디’라고 부르는 홍대, 신촌 일대의 언더그라운드 문화와는 지극히 다르게 독립된 문화양식으로 분리된 공간이다. 매주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 3일간 오후 5시쯤,이대 … 클럽 탐방 더보기

비교분석: Glam Rock & Visual Rock

글램락과 비주얼락은 같은 장르인가 아닌가?! 그리고 비주얼락이 글램의 하위장르인가 하는 문제들은 언제나 논쟁의 대상이 돼 왔다고 할 수 있다.70년대 영국에서 시작된 글램락과 80년대 일본을 중심으로 생겨난 비주얼락에 대해서 살펴보고 과연 이것은 같은 것인가 다른 것인가에 대해서 생각해 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 자료를 조사하면서 헛갈리는 부분들이 아주 많을 정도로 글램과 비주얼의 상관관계에 대해 명확한 답은 … 비교분석: Glam Rock & Visual Rock 더보기

클럽 꼼꼼하게 비교 분석하기

클럽들을 비교해보자는 글을 쓰게 됐을 때 가장 먼저 생각 한 것이 바람직한 클럽이란 이라는 물음에 대한 답이었다. 물론 개인적인 기준에서다. 내가 생각하는 클럽은 부담 없는 가격에 술도 마시고 담배도 자유롭게 피우면서 세상에서 가장 편한 자세로 (슬램을 하던 앉아서 보든) 남의 간섭을 받지 않고 좋은 공연을 볼 수 있는 장소여야 한다. 이런 기준에서 내가 지금까지 다녀 … 클럽 꼼꼼하게 비교 분석하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