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개 달린 ‘코끼리’를 찾아서…

99년 1월의 대학로는 다른때와는 달리 매서운 바람이 불고 있었다. 하얀 눈도 볼 수 없는 대학로였지만 함박눈보다 더 반가운, 따뜻하고 뽀송뽀송한 ‘코끼리’가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다. 1월 12일부터 24일까지 대학로 충돌 소극장에서 코끼리의 콘서트가 열렸다. 공연 시작 첫날 찾아가서 느꼈던 아직은 틀이 덜 잡혀 있던 공연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콘서트가 끝나기 전날 인 토요일(1월 23일) 1회 공연을 … 날개 달린 ‘코끼리’를 찾아서… 더보기

짜장은 정말 싫어∼ 난 짬뽕!

대중음악의 판도가 바뀌고 있다. 하나의 장르, 고만고만한 스타들의 독무대에서 서서히 다양한 음악들의 세계가 지하로부터 펼쳐지고 있는 것이 요즈음의 상황이다. 앨범의 기획 제작에서도 이런 다양화는 확산되고 있는 실정인데, 바로 여러 인디 밴드들의 컴필레이션 앨범의 대거 출현이 대표적인 현상이다. 컴필레이션 앨범이야 예전부터 있어왔지만, 대부분이 소비 시장의 확산을 위한 상업적 전략의 일환이었을 뿐, 음악적 가치를 따지는 건 우스운 … 짜장은 정말 싫어∼ 난 짬뽕! 더보기

여전한 ‘젊음’과 탁구공처럼 통통거리는 정신

‘나에게 궁극적 과제는 작품 속에서 나를 지우는 일이다. 내가 소멸될 때 노래는 완성된다.’ -김창완 아주 상투적인 문구로 이야기를 시작해볼까? -잘난척 하려는 건 아니지만(하하!), 상투성 이야말로 보편성의 다른 이름이 아니겠어.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 말이 있지. 그런데 22년이 되도록 자신들만의 고유한 정서로 끈질긴 창작력을 보인 사람들이 있었대… 그들이 바로 “산울림”이야. 알아챘지? 이번 블루진의 프론트맨은 바로 그들이야. 세월과 … 여전한 ‘젊음’과 탁구공처럼 통통거리는 정신 더보기

All about music

테크노Techno 테크노의 정확한 어원은 정확히 알 수 없으나, 유럽 문화권의 전위적 문화집단을 일컫는 ‘테크노크래트(Technocrat)’란 어휘에서 유래되었다고 보는 견해가 일반적이다. 독일의 크라 프트베르크Kraftwerk와 탠저린 드림Tangerine Dream이 테크노 음악의 원조랄 수 있지만, 테크노의 본산지는 누가 뭐래도 영국이다. 테크노의 역사를 알고싶으면 영국 테크노신을 훑 어보란 말이 무리 없을만큼 테크노의 흥망과 변천에 영국 테크노씬의 역할이 컸다. 테크노 음악에는 지켜야할 … All about music 더보기

천안 삼거리 흥~흥

흔히 알려져 있는 민요들이 있다. 하지만, 그것이 어느 지방의 민요라는 걸 정확히 아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이 민요는 어느 지방의 민요다’라는 단편적인 지식이 중요한 문제가 아닐 수도 있지만 ‘아는만큼 느낀다’고 했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국악코너에서는 ‘민요편’을 준비했고, 그 첫번째로 경기지방의 민요에 대한 이야기를 준비했다. 경기민요는 지역적으로 구분할 때 서울, 경기 지방의 민요들을 말하는 것으로, 노래의 … 천안 삼거리 흥~흥 더보기

변함없는 진리 – 우리 것은 좋은 것이여!

월드컵이나 국제 운동 경기 등을 지켜볼 때 변함없이 들을수 있는 곡이 있다. 바로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요/아리랑 고개로 넘어간다.’ 아리랑이 그것이다. 아리랑은 바로 우리민족의 노래, 즉 민요이다. 우리 민족은 예로부터 삶 속에서 노래와 춤을 즐겼다. 일을 끝내고 한바탕 놀 때는 물론, 여럿이 힘을 모아 일을 할 때도 신명나는 노래와 풍물(꽹과리, 징, 장구, 북) 장단이 빠지는 법이 … 변함없는 진리 – 우리 것은 좋은 것이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