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함없는 진리-

판소리는 오랜동안 구전에 의해 지금까지 전해져 내려왔다. 구전에 의한 학습은 철저한 실기 위주로 스승의 소리를 잘 이어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었다. 그러나 오늘날 학교에서 판소리 교육이 실시되면서 구전에 의한 방법으로는 많은 학습 성과를 올리 수 없게 되었다. 구전에 의해서 판소리를 전수해 왔기 때문에 판소리 교육현장에서는 체계적인 학습 이론이 정립되지 못했고, 마땅한 교습 악보 조차도 …

변함없는 진리- 더보기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

1999년 21세기를 목전에 앞두고 있는 대한민국에서 언제부터인지 모르게 “힙합”이라는 유령이 떠돌고 있다. 그 유령은 공중파 방송의 음악 프로를 장악하기도 하고, 거리를 쓸고 다니는 젊은 아해들의 바지 자락 끄트머리에 찰싹 붙어 있기도 하다. 게다가 저 지하 음습한 “클럽”들에서도 언젠가부터 랩퍼들의 시니컬한 샤우팅이 울려퍼지고 있었으니… 한가지 재미있는 것은 서로가 서로에게 “랩을 모욕하지마”라거나, “너희가 힙합을 알어?”라고 딴지를 걸고 …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 더보기

‘조선펑크’는 변명이 아니라 태도가 되어야 한다

한국에서 “펑크”라는 음악이 본격적으로 출현하게 된 것을 햇수로 따지자면 몇 년 되지 않는다. 80년대의 언더그라운드 씬이 포크나 락 등 일정한 장르적 색채를 지키며 그 명맥을 유지해 나간 것에 비해, 90년대의 언더그라운드/ 인디 음악 씬은 전혀 새로운 장르와 시도가 혼합된 다종다양한 색채를 지니고 태어났다. 그 중에서도 가장 두드러진 약진을 한 것은 아무래도 “펑크”일 것이다. (‘인디 음악=펑크’ … ‘조선펑크’는 변명이 아니라 태도가 되어야 한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