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함없는 진리-

판소리는 오랜동안 구전에 의해 지금까지 전해져 내려왔다. 구전에 의한 학습은 철저한 실기 위주로 스승의 소리를 잘 이어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었다. 그러나 오늘날 학교에서 판소리 교육이 실시되면서 구전에 의한 방법으로는 많은 학습 성과를 올리 수 없게 되었다. 구전에 의해서 판소리를 전수해 왔기 때문에 판소리 교육현장에서는 체계적인 학습 이론이 정립되지 못했고, 마땅한 교습 악보 조차도 … 변함없는 진리- 더보기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

1999년 21세기를 목전에 앞두고 있는 대한민국에서 언제부터인지 모르게 “힙합”이라는 유령이 떠돌고 있다. 그 유령은 공중파 방송의 음악 프로를 장악하기도 하고, 거리를 쓸고 다니는 젊은 아해들의 바지 자락 끄트머리에 찰싹 붙어 있기도 하다. 게다가 저 지하 음습한 “클럽”들에서도 언젠가부터 랩퍼들의 시니컬한 샤우팅이 울려퍼지고 있었으니… 한가지 재미있는 것은 서로가 서로에게 “랩을 모욕하지마”라거나, “너희가 힙합을 알어?”라고 딴지를 걸고 …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 더보기

‘조선펑크’는 변명이 아니라 태도가 되어야 한다

한국에서 “펑크”라는 음악이 본격적으로 출현하게 된 것을 햇수로 따지자면 몇 년 되지 않는다. 80년대의 언더그라운드 씬이 포크나 락 등 일정한 장르적 색채를 지키며 그 명맥을 유지해 나간 것에 비해, 90년대의 언더그라운드/ 인디 음악 씬은 전혀 새로운 장르와 시도가 혼합된 다종다양한 색채를 지니고 태어났다. 그 중에서도 가장 두드러진 약진을 한 것은 아무래도 “펑크”일 것이다. (‘인디 음악=펑크’ … ‘조선펑크’는 변명이 아니라 태도가 되어야 한다 더보기

Music in the Cyber space

이번에 제가 하고자 하는 이야기의 주인공들은 사이버 공간에서 음악을 하는 소위 ‘사이버 뮤지션들’ 입니다. 그렇다고 아담의 이야기를 하려는 건 아닙니다. 류시아는 물론 아닙니다. 그런 콧구멍도 없는 3차원 애니메이션으로 된 어설픈 인간의 이야기는 논외(論外)의 대상입니다. 여기서 제가 하는 건 진짜 사람 이야기입니다. 이 사람들은 눈에 보이게 활동하지 않습니다. 한 마디로 저희가 볼 수 없는 인간들이라는 이야기지요…. … Music in the Cyber space 더보기

포화속에서 태어나서-아일랜드 뮤지션들

“아일랜드 사람은 유럽의 흑인이다.” -영화 The Commitments (커미트먼츠) BC 6세기 경부터 침략을 받기 시작한 나라. 12세기부터 영국의 통치를 받았으며, 오래된 민중봉기와 반란 끝에1948년에야 영국의회로부터 일부만 독립한 나라. 그럼으로 아직까지도 영국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한 나라. 그래서 끝없는 저항이 계속되는 나라. 이는 U2와 Sinead O’Connor등으로 유명한 나라 아일랜드의 역사이다. 그러나 7,000년에 다다르는 아일랜드의 역사와는 달리 아일랜드의 락음악의 역사는 … 포화속에서 태어나서-아일랜드 뮤지션들 더보기

이땅에서 밴드로 산다는 것

한번 빠져 들면 끊기 힘들다. 종류별 편식이 심하다. 금단현상이 일어난다. 이것이 없을때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 오로지 그 생각밖에. 이것을 하고 있는 순간에는 모든 걸 잊고 빠져든다. 음악하는 사람에게서 음악을 뺐는것은 골초에게 담배 끊으라고 하는 소리나 같지 않을까. 그렇다. 음악은 중독이다. 아무리 주위의 반대가 심하고, 상황이 어렵다고 해도 그것은 어쩔수 없는 일이다. 다른 나라의 상황이 … 이땅에서 밴드로 산다는 것 더보기

클럽의 진정한 독립만세는 언제일까

대한민국은 공연의 황무지이다. 인기가 있는 댄스그룹들은 도저히 공연을 할 수 있는 실력들이 안 되고, – 춤만 보여주는 거라면 아무 문제가 없겠지만 – 실력이 있는 진짜 뮤지션들은 자신의 지지기반을 마련하여, 자신의 이름을 건 공연을 할 수 있을 만큼의 위치에 오르기가 힘들기 때문이다. 혹 그런 위치에 오른다 해도 마땅한 공연장이 없다는 것도 문제가 된다. 현재 서울지역 내에 … 클럽의 진정한 독립만세는 언제일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