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c in the Cyber space

이번에 제가 하고자 하는 이야기의 주인공들은 사이버 공간에서 음악을 하는 소위 ‘사이버 뮤지션들’ 입니다. 그렇다고 아담의 이야기를 하려는 건 아닙니다. 류시아는 물론 아닙니다. 그런 콧구멍도 없는 3차원 애니메이션으로 된 어설픈 인간의 이야기는 논외(論外)의 대상입니다. 여기서 제가 하는 건 진짜 사람 이야기입니다. 이 사람들은 눈에 보이게 활동하지 않습니다. 한 마디로 저희가 볼 수 없는 인간들이라는 이야기지요…. …

광고

Music in the Cyber space 더보기

포화속에서 태어나서-아일랜드 뮤지션들

“아일랜드 사람은 유럽의 흑인이다.” -영화 The Commitments (커미트먼츠) BC 6세기 경부터 침략을 받기 시작한 나라. 12세기부터 영국의 통치를 받았으며, 오래된 민중봉기와 반란 끝에1948년에야 영국의회로부터 일부만 독립한 나라. 그럼으로 아직까지도 영국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한 나라. 그래서 끝없는 저항이 계속되는 나라. 이는 U2와 Sinead O’Connor등으로 유명한 나라 아일랜드의 역사이다. 그러나 7,000년에 다다르는 아일랜드의 역사와는 달리 아일랜드의 락음악의 역사는 … 포화속에서 태어나서-아일랜드 뮤지션들 더보기

이땅에서 밴드로 산다는 것

한번 빠져 들면 끊기 힘들다. 종류별 편식이 심하다. 금단현상이 일어난다. 이것이 없을때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 오로지 그 생각밖에. 이것을 하고 있는 순간에는 모든 걸 잊고 빠져든다. 음악하는 사람에게서 음악을 뺐는것은 골초에게 담배 끊으라고 하는 소리나 같지 않을까. 그렇다. 음악은 중독이다. 아무리 주위의 반대가 심하고, 상황이 어렵다고 해도 그것은 어쩔수 없는 일이다. 다른 나라의 상황이 … 이땅에서 밴드로 산다는 것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