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더니…

1960년대 미군부대를 중심으로 시작되었던 라이브 클럽은 신중현, 패티김, 윤복희 등 뛰어난 음악인들을 배출하면서 음악의 메카로 성장했었다. 하지만 박정희 군부정권이 들어서면서 라이브 클럽의 명맥은 끊기게 되고, 오랜 암흑기 끝에 1990년대 초에 등장한 클럽들은 대중음식점이라는 허가 아래 공연이 불법화되고 만다. 10년에 가까운 불법의 세월 후, 일본 문화 개방에 앞서 그 대안은 클럽 문화밖에 없다는 정부의 인식하에 라이브 …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더니… 더보기